관리 메뉴

Linux Programmer

나는 왜 눈치를 보는가 본문

독서 관련/역사 철학 기타

나는 왜 눈치를 보는가

sunyzero 2010. 6. 1. 13:48

가토 다이조 저, 이인애 박은정 역
고즈윈 출판사

나는 왜 눈치를 보는가
카테고리 인문
지은이 가토 다이조 (고즈윈, 2006년)
상세보기

심리학 책이다.

세상에 태어나면 가장 처음으로 인연을 맺는 사람은 바로 부모님일 것이다. 아이는 부모와는 별개의 생명체이지만 외적으로 DNA를 물려받고, 내적으로는 성격이나 인성에 영향을 받게 되는 첫번째 인연인 것이다. (물론 천부적으로 아이의 특성이 어느정도 있기는 하다.)

그렇기 때문에 부모의 영향은 아이의 여러가지를 변화시킨다. 그리고 이 책은 아이들이 어떤 부모밑에서 어떤 영향을 받는지를 설명하고 있다. 부모가 되어야 하는 사람들이라면 꼭 이 책을 읽어보면 좋겠다.


우선 책 제목부터 매우 도발적이다. "나는 왜 눈치를 보는가" - 여기서 눈치라는 단어자체가 주는 어감은 결코 좋은 편은 아니다. 그렇다고 눈치를 보지 않는 사람은 없다. 하지만 둔감한 사람도 있고 예민한 사람도 있다. 평소에 나는 보통정도라고 생각했지만 책을 읽다보니 좀 민감한 편인것 같다. 그리고 그 원인이 유아적 의존욕구를 충족시키지 못했던 것이 아닌가 하는 의구심도 들게한다.

그래서 책에서는 눈치를 보는 이유와 유형, 그리고 원인에 대해서 설명하고 있다. 해결방법은 간략하고 추상적으로 이야기 하고 자세히 이야기 하지 않고 있다. 그 이유는 심리적 문제들은 대부분 그 특징에 따라서 해법이 다르기 때문일 것이다.



책을 읽다보니 나의 어린 시절을 회상하면서 이랬구나 저랬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

나는 어릴때부터 고지식한 면을 강요받았던 시절을 보냈기 때문인지 어리광이라는 것을 부리지 못한 채 유아시절을 끝내버렸다. 그래서 주로 집 밖에 나가 꽃을 보면서 놀거나 돋보기를 가지고 햇빛을 모으는 장난을 했던 적이 많았다. 내면적으로는 아버지와 함께 있으면 혼날지도 모른다는 생각때문이었을지도 모르겠다.

그리고 그렇게 시간이 흘러서 어른이 되기는 했다. 하지만 책에는 서른이 넘게된 남성은 (결혼했을 나이기도 하다) 가장이 되면서 더더욱 유아적인 어리광을 피울 수 없게 된다. 그리고 채워지지 못한 욕구는 계속 불만으로 남아 내적갈등을 유발하게 되고, 그 결과 연인에게 더더욱 자신을 아기처럼 다뤄주기를 바라면서도 동시에 (어른이므로) 그것을 용납하지 못하는 아이러니를 가지게 된다.

그래서 저자는 남에게 기대고 싶은 유아적 욕구를 적절한 나이 때에 충족한 사람은 행복한 유아시절을 보낸 것이라고 이야기 한다. 그런 사람들은 아무 어려움 없이 정서적인 어른, 즉 진짜 어른이 되는 반면에 유아적 욕구를 채우지 못하고 자란 사람은 쓰라리고 고통의 시간을 보낸 후에야 정서적인 어른이 된다. (물론 그 고통으로 인해서 가슴에 상채기가 남는 경우도 있다.)

이런 유아적 욕구들이 나쁜 것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그것을 죄책감처럼 느끼게 되면서 어린시절을 회상하기 싫어하게 되고, 부모와의 관계가 서먹서먹하게 남기도 한다. 그리고 자신이 좋은 부모가 될 수 있을까 하는 회의적인 시각을 가질수도 있다. 아이에게 항상 미안하고 죄책감을 가져서 스트레스가 심해지기도 하는 것이다.
-------------------------------------------

책은 후반부로 갈수록 좀 동의반복하는 감이 있기는 하지만 전체적으로 짧게 짧게 쓰여진 에세이 형식이라 읽기 부담은 없을 것이다.
반응형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