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ux Programmer

책장을 하나 더 들여놨다. 본문

잡담/1인칭 관련

책장을 하나 더 들여놨다.

sunyzero 2010. 9. 25. 07:30

* 책장
지난 주에 도배를 새로 하면서 책을 정리하다가 책장을 하나 더 들여놨다.
그 덕분에 침대밑에 있던 책들을 정리할 수 있었다.

* 번역서
지난 번에 다른 번역본의 베이컨 수필집과 러셀의 책은 오히려 예전 책만도 못했다.
번역을 발로 한듯...
번역서는 여러 곳에서 나온 경우는 꼭 여러 곳의 책을 사봐야 한다. 그래야 오독하는 일이 없어진다.

* 얼린 위스키
일반적으로 25도 정도를 넘어가면 술이 얼지 않기 때문에 위스키도 냉동실에 조금 넣어봤다. (물론 chill-filtering 된 녀석으로...)
25도 정도는 아주 끈적하게 변했지만 40도의 위스키는 그냥 점성만 조금 높아졌을 뿐 큰 특이점은 없다.
그런데 마실 때 피니쉬는 짧아졌고 식도를 넘어가면서 차가운 느낌이 특별하다.
얼려먹을거라면 개인적으로 25도짜리 증류식 소주가 더 괜찮다고 생각된다.

'잡담 > 1인칭 관련'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쁜 책이 많이 팔리는 출판시장?  (6) 2013.01.26
서울 세계주류 박람회 (5.5)  (0) 2012.05.09
안경 렌즈를 바꿨다.  (0) 2011.01.25
도서관  (0) 2010.09.26
책장을 하나 더 들여놨다.  (0) 2010.09.25
제주도 하늘  (0) 2010.08.30
설악초  (0) 2010.08.07
선을 긋는 다는 것은...  (0) 2010.07.08
페르시안 왕자  (0) 2010.06.07
0 Comments
댓글쓰기 폼